첫 타투를 하기전 반드시 알아야 할 정보 12가지

 

몸에 새기는 타투를 통해 자신의 감정이나 자신에게 영감이 되는 것들을 표현할 수 있다. 타투는 자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서 좋지만, 한번 새기면 영구적이다. 따라서 첫 타투를 받기 전에는 많은 것들을 유의해야 한다.

온라인 미디어 위티피드(WittyFeed)는 처음으로 타투 시술을 받기 전 명심해야 할 12가지를 아래와 같이 소개하였다.

1. 무조건 싸다고 좋은 것이 아니다

 

자신의 예산에 맞는 가격의 타투를 받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너무 깍쟁이처럼 끈질기게 가격을 깎으려고 해서는 안 된다. 타투 시술자들은 당신의 몸에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고, 그들의 기분을 나쁘게 한다면 당신의 몸에 어떤 일을 저지를지는 모르는 일이다.

2. 타투를 받기로 한 샵에 대해 조사하라

 

인터넷에 해당 타투샵을 검색해 후기들을 찾아보아라. 무조건 가격만을 기준으로 삼지 말고, 타투 시술자의 경력이 어떠한지, 타투를 새긴 위치가 마음에 들었는지 등에 대해 알아봐야 한다. 저렴한 가격의 시술을 하는 샵들은 피부에 안좋을 수 있으니, 돈이 부족하다면 돈을 모을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하는 것이 현명하다.

3. 타투 도안을 확인하라

 

타투는 한번 받으면 평생 남는다. 따라서 레터링을 새긴다면 단어나 철자가 정확한지를 확인해야 할 것이고, 그림을 새긴다면 내가 원하는 모양이 확실히 맞는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

4. 모든 도구가 새것인지 확인하라

 

타투 시술자가 본인의 눈 앞에서 새 바늘, 잉크 컵, 장갑을 꺼내는 모습을 확인해야 한다. 바늘을 재사용하면 염증에 걸리거나, 심한 경우에는 HIV같은 병에 걸릴 수도 있다.

5. 굉장히 아플 것이다

 

타투의 위치에 따라서 고통의 정도가 다르기는 하지만, 아프다는 것만은 확실하다. 이를 무조건 참지만 말고 소리를 지르거나 입술을 깨물며 견뎌도 좋다. 하지만 타투를 받는 데에는 고통이 따른 다는 것은 명심하고 있어야 한다.

6. 타투 시술 과정이 불편하다면 하지 말아라

 

타투 시술자가 당신을 불편하게 한다면 타투샵을 벗어나라. 시술자가 불친절하고 요구에 답하지 않는다거나, 당신의 타투를 조롱하거나, 아니면 불필요한 접촉을 한다거나 하면 그 곳에 있어야 할 이유는 없다.

7. 타투를 받기 전에 고심하여라

타투는 평생 남으며 당신의 캐릭터를 드러나게해주는 것이다. 지금은 멋져 보이는 것이 나중에는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으니 타투를 받기 전에 자신의 몸에 정말 새겨도 되는 것인지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아라.

8. 햇빛에 노출되는 타투는 더 빨리 흐려진다

노출이 많은 부위일수록 타투는 더 잘 흐려지니 어느 부위에 받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여름 휴가때 타투를 자랑하고 싶다면, 휴가가 다가오기 훨씬 전에 받아놓는 것이 좋다.

9. 타투 잉크 알러지가 있지는 않은지 확인하라

흔하지는 않지만 타투 잉크에 알러지를 갖고있는 사람도 있다. 걱정이 된다면 피부 아래에 잉크를 넣어두는 사전 테스트를 해서 반응을 관찰해라. 만약 피부가 빨개지고 달아오른다면 타투를 절대 받아서는 안된다.

10. 타투를 받은 직후 긴 샤워는 금물이다

약간의 물로 타투를 청결히 유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샤워를 너무 길게 하거나 목욕을 하는 것은 타투 잉크를 빠지게 할 수도 있고, 피부가 아무는 과정을 더디게 할 수도 있다.

11. 훗날 리터치를 해야 할 수도 있다

타투가 흐려지면 언제든지 리터치를 받을 수 있고, 타투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타투 커버업 시술을 할 수도 있다. 실력이 좋은 시술자는 기존 타투 위에 새로운 디자인을 하기도 한다.

레이저 시술만이 후회되는 타투를 없앨 수 있는 방법인 것은 아니다.

12. 시술 후 관리에 유의하라

타투는 시술 후 2주동안의 회복 기간을 거치는데, 이에 대해서는 시술자에게 물어보고 이를 잘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타투가 아무는 기간 동안 수영이나 목욕은 금지이고, 바다에 가는 것도 햇빛 때문에 금물이다.

온라인이슈팀<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WittyFeed, 코스모폴리탄 화보

대한민국의 정당방위 사례 TOP1

대한민국의 정당방위 사례 TOP1

연관 콘텐츠 이어보기~!

검찰의 보복기소로 인생이 풍비박산난 부부..

지난 2009년 큰 가구점을 운영하고 있던 A씨와 교사로 근무하던 그의 아내 B씨.

부부는 귀농하러 충주로 내려온 지 1년 만에 한 사건을 겪고 인생이 풍비박산난다.

2009년 6월. A씨는 술에 취해 조수석에 타고 있었고, 술을 마시지 않은 그의 아내 B씨가 운전을 하다 음주단속을 받게 된다.

그러다 술김에 경찰관 C씨와 시비가 붙은  A씨.

A씨는 차에서 내려 C경사에게 언성을 높인다. 그러던 어느 순간 C경사의 팔이 뒤로 꺾이며 쓰러질 뻔한 자세가 되더니 비명소리가 들린다.

이 장면은 동료 경찰관의 캠코더에 찍힌 화면이다.

그렇게 A씨 부부는 경찰관의 팔을 비튼 혐의로 기소된다.

A씨는 자신의 폭행을 재차 부인했고, 아내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지만 재판부는 공무집행방해혐의로 A에게 벌금 200만 원을 물렸고, “남편이 경찰관 손을 비튼 사실이 없다”고 증언한 아내는 2012년 위증 혐의로 기소되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이 나왔다.

당시 사건 현장은 캠코더에 의해 모두 찍혔으나 오후 11시에 벌어진 일이라 너무 어두워 A씨가 경찰관을 비튼 것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100%알 수 없었다.

하지만 이 사건은 항소심에서 달라진다.

2007년 A씨 부부의 변호를 맡은 박훈 변호사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동영상 화면을 밝게 하는 의뢰를 요청했다.

화면을 밝게 한 영상에서는 A씨 부부의 진술대로 C경사의 팔을 뒤로 꺾는 모습은 없었다.

그렇게 항소심은 A씨 부부에게 무죄를 선고한다.

부부의 변호를 맡은 박훈 변호사는 “검찰의 끝날 줄 모르는 보복 기소로 하나의 쟁점이 3개의 사건으로 변한 사법사상 초유의 듣도 보도 못한 사건이라며, 6년 전 작은 사건이 일파만파로 퍼져나가 한 가정은 풍비박산 날 수밖에 없었다”고 개탄했다.

 

이 사건으로 큰 가구점을 운영하는 A씨는 공사장 막노동을 하고 있으며, 교사로 근무하던 아내 B씨는 면직 처분을 받아 화장품 뚜껑 제조 공장에서 일을 하게 됐다.

2018. 0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화면이랑 차원이 다른 연예인 실물 느낌 총정리


서강준


신민아


유승호


이정재


공유


김태희


조인성


강동원


강소라


한예슬


이연희


박보검


원빈


박보영

윤시윤

전지현


윤균상


윤승아


정소민


손예진


이준


지창욱


김영광


한가인


수애


주원


김우빈


한혜진


현빈


이성경


이제훈


장동건


김사랑


정우성


유연석


박신혜


이동욱


고아라


김유정


손호준


이종석

방구쟁이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s://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오늘의 유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