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 사이에서 ‘발 냄새나는 가수’로 소문났다는 연예인

성시경이 발 냄새 가수라는 별명을 얻게 된 이유는 뭘까?

지난 16일 방송된 MBC 구내식당 – 남의 회사 유랑기에서는 성시경이 자신의 패키지 여행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출연진들에게 “패키지여행을 간 적이 있느냐”고 질문했고, 이에 성시경은 “있다, 넌 감동이었어로 유명해졌던 신인 시절에 가족들과 뉴질랜드&피지 패키지여행을 갔었다”고 대답했다.
이어서 그는 “패키지여행하고 너무 좋아서 일주일 자유 여행을 했다. 엄청 걸어 다녔다. 자유로웠다”고 전했다.

또한 성시경은 “운동화 신고 걸어 다니다가 돌아오는 비행기에 탔는데 보통 신발을 벗지 않냐. 신발을 벗고 슬리퍼를 신었다. 그런데 5년 후 항공사 승무원과 사귀던 친구가 술자리에서 이거 얘기 해도 되나? 그때 소문이 났다. 성시경이 발 냄새나는 가수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내가 그 정도로 더럽지 않다고 생각한다. 아마 신발 냄새였을 거다”라고 말했고, 조우종은 “그것도 발 냄새다”라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같이 탄 승객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승객 중에 누가 승무원한테 항의했나보다” “소문날 정도면 말을 얼마나 한거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