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버리기 좋은 XX” 요즘 막장 유튜버 수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유튜브에 올라오는 선정적 영상들이 화제가 되고있다.

전체관람가로 지정된 한 유튜브 채널에는 20만명의 구독자가 있다.

채널에 올라오는 영상 제목들은 “여자를 내가 원할 때 자빠뜨리는 방법”,”안심하고 XX도 되는 여자”와 같이 질이 낮고  자극적이다.

내용은 주로 불륜, 성관계, 성매매 등을 다루고 있으며 제대로 된 등급 구분 없이 무분별하게 올라오고 있다.

한편 어느 유튜브 채널에서는 여성이 중요부위만 가린 채 악기를 연주하고, 신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시스루옷을 걸치고 등장한다.

이 채널 역시 전체관람가이며 구독자가 35만명이 넘는다.

한국인 중 83%가 한달에 평균 30시간 정도의 시간을 유튜브 시청하는 데에 쓴다.

모바일 분석기업의 조사에 따르면 나이가 어릴수록 유튜브 시청 시간이 길고, 그 중 유튜브를 가장 많이 보는 연령층은 10대라고 밝혀졌다.

한편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이 운영하는 성교육 채널은 성적 단어를 자주 이용한다는 이유로 노란딱지를 받았다.

유튜브 상에서 노란딱지를 받게 되면 수익 뿐 아니라 영상 유통에도 제약을 받게 된다.

배 소장은 이에 대해 “아이들의 성교육을 위해 사용한 교육용 단어에 제재를 가했다”며”무분별한 선정적 콘텐츠를 방치하는 것에 대한 이해가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유튜브 측에 해당 의견을 전달했지만 어떠한 답변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욱일기에 대한 비판 영상물은 19세 미만이 시청 불가능하도록 제재를 가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유튜브 관계자는 “사용자들이 신고한 콘텐츠를 삭제시킨 것”이라며”앞으로 문제 개선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캡쳐, 게티이미지뱅크, Youtube 배정원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