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해서 부잣집에 시집간 ssul

난 어렸을 때 못생기고 가난했음. 그래서 약간 차별을 당했음.

학교 선생님, 학원 선생님, 같은 반 남자애들한테.

어렸을 때부터 삶에서 미모와 재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막강하다는 것을 막연히 느꼈음.

나를 보고 돼지, 넙순이, 막 이렇게 인신공격적인 별명을 심지어 담임 선생님도 사용했음.

내가 최순실 딸이었으면 절대 그렇게 하지 않았을 것임.

그럭저럭 공부해서 명문대는 아니고 나름 상위권 대학에 진학했음.

태어나서 처음으로 코필러를 맞았음. ( 단짝 빼곤 사람들이 잘 몰랐음 )

쌍테로 억지로 만들던 쌍거풀은 살짝 찝고 뒷트임만 했음 ( 이건 사람들이 잘 모름)

음 그리고 무턱 필러를 맞음 ( 이것도 나만 앎 ㅋㅋ 엄마도 모름 )

그리고 지방이식을 3회에 걸쳐 아주 미세하게 했음.

눈 코 턱을 했을 땐 잘 몰랐는데 지방이식을 하고나니까 새롭게 알아가는 사람들이 나를

굉장히 예쁜 애 취급했음. 깜짝 놀랐음.

그 후 광대를 깎았음. 위험하다곤 하는데 난 별로 안 위험했고, 수술체질인지 금방금방

자연스러워짐

그 후 필러로 가슴 확대를 2회했음 ( 이것도 그날 바로 아무렇지 않아지고, 감촉도 완전 좋음 – 단점은 가격이 비싸고 건강검진 할 때 유방암 검진 시 선생님이 알더라는ㅠㅠ )

내가 봐도 내 얼굴이 완전 자연스럽게 예뻐짐.

그 후 주름 때문에 리프팅 시술 1회 했고, 이중턱 때문에 턱 지방제거술 이런 것도 함.

아 맞다, 웃을 때 잇몸 보이는 것 때문에 입매 교정술까지.

처음 본 사람들이 맨날 이연희 닮았다, 손예진 닮았다, 막 이런 소리하면 기분이 이상함.

그런데 진짜 내가 거울을 보고 사진을 찍어도 웃을 땐 딱 손예진임..ㅋㅋ

성형 후 명문대 특수대학원에 진학했음 ( 자세한 건 못 밝히겠음 )

처음 대면식 비스무레 친목 자리가 만들어졌는데 내가 배가 너무 고파서 안주로 나온

치킨을 술도 없이 막 먹는 모습을 보고 저기 멀리서 ” oo씨 체하겠어요.!” 이러면서 막

챙겨주는 남자가 있었음. 내가 털털하게 웃으면서 괜찮다고 말했음.

그렇게 술 한 방울 안마시고 주차장으로 왔는데 운전석 쪽 문을 여는데 갑자기 조수석 문이

동시에 열리면서 아까 그 남자가 ” 술 마셨는데? 괜찮겠어요?” 물었음. 멀리서 내가 한잔이라도

마신 줄 알았던 모양. “아, 전 술 싫고 치킨을 좋아해서.” 하고 베시시 웃으니까 걱정되니까

집에 들어가서 꼭 연락을 하라는 거임. 딱 그런 식으로, 자꾸만 나에게 연락하는 사람, 집적대는 사람이 생김.

심심풀이 삼아 나에게 접근한 그 남자 이름을 넣어 네이버에 검색을 하는데

어떤 블로그가 나오는 거임.

무슨 자동차 동호회 소속인가? 아무튼 그랬는데 그 사람 친형이 운영하는 블로그였음.

그 사람 고향 집, 그 사람 집안 인성, 그 사람 집안의 행사 등등을 면면히 살펴보니

지방대도시의 괜찮은 사업을 하고 계시는 듯하고, 차도 벤츠 S클래스에 세컨 하우스에

막, 아난티 펜트하우스니, 철마다 해외로 놀러다니고.

겉으론 명품도 별로 안 밝히고 걍 수더분해 보였는데, 알고보니 부잣집 막내 도련님이었음.

남자들 중에 진짜 순수한 사람이 있음. 그 사람도 막 성괴가 뭐 어떠냐 이런 개방적인 사람은 아님.

그런데 그래도 자기가 사랑해버린 여자가 조금 성형을 했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마음이 약해서 싫다 소리 못하는 남자였음.

난 성괴라고 불리는 코 빡 눈 빡 턱 세모 이런 스타일이 아니라, 턱은 놔두고 눈도 뒷트임만

해서그런지 부리부리하지 않고 뭔가 눈매가 여리고 착해짐, 난 앞광대가 납작하게 눌려서

넙대대 한 줄 알았는데 옆광대랑 뒷광대를 자르니 눈 코잎이 앞으로 확 모이면서 이목구비가

앙칼진 느낌이 사라지고 오히려 성형 후 순해짐. 콧대도 필러로 세우다보니 돼지코, 뭐

이런 거 없고 콩망울은 아직도 아이유처럼 (?) 순둥순둥.

그래서 왜 그렇게 성형을 빡시게 하는지 어리둥절함. 지방이식도 미세로 여러번 해서, 얼굴형이

다듬어졌을 뿐, 관자놀이 움푹 패인 거 들어가고, 팔자 주름 없어지고, 이런 식으로.

막 빵빵한 느낌은 전혀 없음..

성형 후 딸 낳으면 뽀록난다는데 아들만 둘…ㅋㅋㅋㅋ

솔직히 내 카드로 일년에 1억 넘게 긁고 다니는 생활, 너무 즐거움….

나 신세계 퍼스트인데 ( 물론 트리니티급은 아님 완전 재벌? 이런 건 아님 )

발렛할 때 사람들이 우리 애들한테 왕자 대접해주는 거 너무 신남.

아이들이 버버리에 몽클입고, 닥스 구두 신고 아무렇게나 앉아서 핫초코에 비싼 쿠키 먹고 있는 풍경 보는 기분이란..

식품관에서 물건 사러 돌아다니면 사람들이 막 아들이 왜 그렇게 잘생겼냐고 엄마 닮아

잘생겼다고? ㅋㅋㅋㅋ 해주심 ( 저 성형녀에요ㅎㅎ ) 자기 물건 팍팍 잘 사주니까 다 잘생겨보이나봄.

한 해 한 번 유럽 세일 때 아울렛 가서 2000만원 정도 되는 물건 사오고,

날마다 아침에 일어나면 도우미아줌마가 해주는 밥 먹고,

80평 복층 살면서 한해 한 두번 인테리어 바꾸며 사니, 육아도 어렵지 않음.

화장품은 샤넬 수블리마지 라인 쓰는데 철 바뀔 때마다 남편님이 180만원 어치정도 사주심,

내가 어려서부터 늘 여드름 피부에 속 수분이 없어서 겨울철 히터 아래 있으면 옅은 화장도

갈라지는 타입이었는데, 샤넬 쓰고 나니 그런 증상이 전혀 없음..

이번에 발몽 30일치 앰플 160만원 짜리 썼는데

왜 수지 피부가 그렇게 좋은지 알게됨… ㅋㅋㅋㅋ 피부가 촛농처럼 된다고 할까?

수분이 촛농처럼 빡빡하게 피부를 메우는.. 아… 고마워요 남편님.

막 장난으로 남편이 나 자고 나면 몰래 다 써버린다고 엄포놓고.. ㅋㅋ

남편이 내 차 제네시스 EQ900으로 뽑아줌. 1억 정도 하는 걸로.

오늘 애들 데리고 롯데월드 다녀왔는데 그 많은 사람 중에 어린애들이 예쁜애들이 없어..

요샌 왜그렇게 눈썹도 빡시게 짱구처럼 하고 다니는지.. 화장만 그렇게 빡빡 해댄다고

예뻐지는거 아닌데.. 걍 뭔가 조언해주고 싶었음.. 남자한테 예쁨 받으려면 성형 후

피부 관리, 머릿결 관리인데.. 화장은 절대 아니야. 애들아. 시집 잘 가서 나처럼 살아.

————————————————————————–
추가함

1. 부잣집에서 반대했을 것이다.ㅋㅋㅋ 너무 드라마를 많이 보셨나봄.

부잣집 사람들이라고 막 그렇게 눈 부릅뜨고 속물적으로 꼭 그러진 않아요~

그리고 뒷조사를 했다 치자,

그렇게 따지면 성형 빡시게 하기로 유명한 박민영도, 유인나 이런 애들도 시집 못가겠네?

2. 그리고 내가 써놓은 내력이 얼마나 비싼 건 줄 아냐구?

내가 에르메스 버킨을 수십개 샀다고 서놓은 것도 아니고,

1억 차, 80평 복층( 14억 정도) 일년에 카드 1억이라고 써놨는데 뭐 그리 재벌인가 이게? ㅋㅋㅋ

깜놀, 진짜 이정도 하는 사람들 많아요,..

난 오히려 젊은애가 부모도움없이 저 성형 비용을 어떻게 충당했냐 말도 안된다? 이런 식의 댓글이 달릴 줄 알았는데? 그건 잘 모르시나보다.. 성형 비용 얼추 6 ~ 7000만원인데 ㅎㅎ

인증함ㅋㅋㅋㅋ 작년 1년동안 내 명의 카드로1억 2000만원 썼네, 이정도면 되나?
그리고 최근 카드 내역 오늘 앞에 쓴 롯데월드…ㅋㅋ

오늘 밤에 14억 주택 종부세 올려야하나…

————————————————————————

아침에 일어나서 애들 유치원 보내고 한가해져서 또 들어왔어요 ㅎ
궁금하신 몇분 답글 달게요:

1. 광대 깎는 걸 엄마가 어떻게 모르냐? 엄마는 시골에 전 서울에
있는 대학에 다녔으니까요 !! 지방이식 하고 고향 내려가면 친구들이 서울물 먹느라 다르다고
하는 정도였죠.

2. 14억짜리 80평 복층이 있긴 하냐? 7년전 결혼할 때 14억짜리로 알고 들어왔는데 생각해
보니까 약간 올랐을 것 같기도? 하지만 뭐 14~ 18 사이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여긴 경기도에요!
신세계 경기점에선 퍼스트 등급한테 잘해줌 ㅋㅋ
(동탄, 용인 양지 타운하우스 이런데는 그정도면 80~ 100평 대는 구할 수 있어요 )

3. 시집 ‘갔’다고 했지 ‘왔’다고 안했으니까 자작이다. 관용적으로우리 흔히 쓰는
“부잣집에 시집 갔다” 이 표현을 걍 쓴 거에요 ㅎㅎ

4. 박민영처럼 바뀌었다면서 티가 안난다고 얘기한다 – 성형티가 안났다고 한거지. 초등학교
졸업사진 보면 완전 다르죠 물론.ㅋㅋㅋㅋㅋㅋ

5. 로스쿨이나 의전원 같은 특수대학원이냐? – 절대 그런 거 아니고 “예술” “경영”쪽이요
막 학벌이 글케 좋거나 학구적인 편은 아니었음요. 결혼하기 좋은 팁을 알려드린 거였어요.

6. 어떻게 성형 할 돈을 벌었냐 – 대학원 다닐 때 고액과외도 많이하고 열심히 일해서요.
심지어 6000만원짜리 바가지로 수술했다고 하시는데 가슴필러가 ( 요샌 모르겠는데 )
그때는 800씩 하고 그랬어요 ㅠㅠ

7. 보형물은 몰라도 필러는 건강검진 시 병원에서 모른다 – 전 잘 모르지만
제 경우는 아시던데요? ㅋㅋ 기계에 가슴 넣어 압착하는 그런 거 해야하는데 가슴이 계속
납작하게 눌리지가 않고 튕겨나가면서 엄청 아팠어요ㅠㅠ ( 그래서 전 모유수유 안했어요ㅠ)

8. 그리고 그게 뭐 부자냐? 신세계 한달에 천만원 쓰는 사람이 진짜 부자다 –
전교 꼴찌가 전교 10등 했다고 우쭐해서 글 올렸는데 전교 1등이 나타나서 너 같은
건 개우습다고 비웃는 거랑 비슷하다고 봐요. 전 이걸로 만족해요.

9. 그렇게 부자면 닥스 구두는 왜 신냐.몽클말고 1000만원짜리 모피 입어야하는 거 아니냐-
샤넬 수블리마지를 누가 좋다고 하냐 , 누가 제네시스 타냐 –
– 애들 브랜드 말한 거잖아요 ㅎㅎ 버버리 닥스 몽클 이런 거 주로 입혀요. 구찌 폴 스미스
이런 것도 가끔 입히고.
– 샤넬 수불리마지 전 좋은데 어떡해요 ㅎㅎ 저도 라메르, 시슬리 고가 라인 다 써봤는데
샤넬이 전 젤 좋았어요.
– 남편이 벤츠라서 전 제네시스 사주는데 어떡하나요 ㅎㅎ
차라리 자작을 하려면 벤츠라 했겠지 편하게.
근데 전 좋기만 하던데 주행중에 안 불편하고 속도 위반할까봐 막 운전석에 영상 뜨고.
애들도 아빠 차보다 엄마 차가 더 좋다고 해줘요, 더 편하대요.

(마지막 한마디만 하고 물러갈게요)
……예전에 아가씨 때 홈플러스에서 1 + 1 세일할 때 몇천원 아껴서 산 게 너무 기뻤던 적이
있어요. 그렇게 막 들떠가지고 ( 그게 뭐라고 ㅎㅎ ) 경차 끌고 딱 좌회전을 했는데 경찰이
잡는거에요. 안전벨트 안 맸다고.. 과태료 4만원. 제 자신이 너무 한심하고 만원 이만원에
벌벌 떠는 제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오면서 이것저것 겹쳐서 펑펑 울었던 기억이 있어요.
그렇게 살았던 저라서 남편이 내 맘대로 천만원씩 카드 긁으며 살라는 게 전 지금
너무 좋은 거에요.. 그냥 그렇다구요. 원래 부자님들, 원래 자연미인분들 죄송합니다 -_-;;

 

 


고딩에고고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s://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