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성교까지 시켰다" 감금 폭행 당한 고등학생 피해자의 고백

동급생을 감금한 후 폭행한 데 이어 구강성교까지 강요한 고등학생들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고등학교 동급생 사이에서 벌어진 ‘빈집 감금 사건’에 대하여 집중 조명했다.

지난 5월 고3인 김형건 군은 ‘이렇게 계속 집에 있는 게 답답하고 지루해서 힘들고 너무 짜증나서 잠시 나갔다 올게”라는 쪽지와 함께 집을 나갔다.

이후 열흘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온 형건 군의 몸은 만신창이가 되어 있었다. 가족들은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었고, 형건 군은 경찰서에 가자며 자신이 겪은 일을 이야기했다.

경찰서에 간 형건 군이 털어놓은 이야기는 매우 충격적이었다. 가출했던 형건 군은 열흘 동안 동급생 친구들에게 감금돼 폭행을 당했다.

앞서 4개월간 3명의 가해 학생에게 끌려다녔다는 형건 군은 주차장, 세입자가 나간 빈방 등에서 폭행을 당했다.

가해 학생들은 형건 군의 코를 발로 찬 뒤에 종이컵에 피를 담거나 벽에 세워놓고 구타하기도 했다.

그들은 구강성교 까지 요구했고 형건 군은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할 수 없었다. 가해 학생들이 이 사실을 폭로하면 “여동생을 납치해 강간하겠다”고 협박했기 때문.

검찰은 가해 학생 3명을 구속기소 했고 이들은 구치소에 수감됐다.

이후 형건 군의 집에 갑자기 가해 학생과 부모들이 쓴 편지가 오기 시작했다.

“엄청난 파워를 가지고 있다, 죽이시든 살리시든지 아버님의 선택을 조용히 두렵게 기다리고 따르겠다”는 내용이 담긴 가해자 아버지의 편지와 “이제 용서해주세요” “나가면 잘대해줄게” 등의 가해 학생들의 편지들이었다.

전문가들은 이 편지를 보고 “아직도 반성이 뭔지 깨닫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협박에 가깝다”고 분석했다.

현재 가해 학생들은 중감금치상, 공동폭행,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재판부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s://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