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온 기막힌 인연, “저를 지독히도 괴롭히던 선임이 내 후배”

페이스북 페이지 단국대학교 대나무숲에 제보가 된 기막힌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자신을 예대에 재학중인 11학번이라고 소개한 자신은 1학년 마칠 무렵 집이 어려워져서 휴학하고 각종 일을 하다가 뒤늦게서야 군대에 입대를 하게 됐다고 한다.

더 이상 학교를 다니기에는 힘들 것 같은 상황이라고 판단한 글 작성자는 누군가 자신에게 어디 학교를 나왔냐고 물으면,

그저 항상 고등학교만 나왔다고 했다고 한다.

그런데 군대 선임 중 한 명이 그런 자신을 지독하게 괴롭혔다고 한다.


s213123

“고졸 XX 집도 가난한게 대학도 못가고 중국집 배달이나 하다가 사고 나서 30살에 죽을 운명”이라는 등 자신에게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사회에서 보면 넌 죽었다 하는 생각으로 그런 모욕과 멸시를 참고 참았다던 제보자.

그리고 마침내 전역할 날이 다가오자 다행히 제보자의 부모님은 재기에 성공하셔서 여유가 생겼다고 한다.

제보자 본인 역시 더 이상 학교를 다닐 수 없던 상황이라고 생각했으나, 다음 학기부터는 복학이 가능하게 됐다고 한다.

그런데 이것도 인연일까.

놀랍게도 제보자를 그렇게 지독하리만큼 괴롭혔던 선임이 같은 과 13학번 후배였다는 것이다.

이에 제보자는 2017년이 정말 행복하고 재밌는 한해가 될 것 같다며 사연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 선임은 알고 있을까 그렇게 괴롭혔던 사람이 내 선배라는 걸?” “하여간 군대 문화 미개하다” “그냥 군대문제도 군대 문제인데 선임이 쓰레기네여”

“그래도 저런 말로 괴롭히지는 말아요 똑같은 사람이 되면 안돼요”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내신9등급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페이스북 페이지 ‘단국대학교 대나무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