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때 왕따였다는 사실을 곧 결혼할 사람이 알게 됐어요”

ttt

사진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대학 시절 친구관계가 원만하지 못 했다는 자신의 과거를 남자친구와 그의 직장동료들이 알게 되어 어떻게 행동해야 좋을 지 모르겠다는 고민 글이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가 대학 다닐 때 왕따였는데…남친이 알았거든요.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잘 모르겠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남자친구와 내년 초 결혼할 예정이라 밝히며 “생각하기도 싫은 제 대학시절에 좀 문제가 많았어요”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자신의 대학 시절이 어떠했으며, 그런 에피소드가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적은 글쓴이는 이어 화제를 남자친구 이야기로 돌렸다.

글쓴이는 “근데 얼마 전 남친이 저희 과 선배인 ㅇㅇㅇ를 아냐고 묻더라고요.

남친네 회사로 이직을 했다고요.

남친 카톡 프사가 저랑 같이 찍은 사진인데 그걸 보고 혹시 ㅇㅇ(저) 아니냐고 그러면서 아는 척을 했다고 하더라고요.”라며 “이후에 회식 때 그 선배가 술에 좀 취한 상태였는데 제 얘기를 하면서 ‘걔 좀 왕따였다.애들이랑 잘 못 어울렸었다.’ 이런 얘기하고… 그러면서 ‘그때 학교 다니던 애들한테 다 평이 안 좋았다. 다들 걔 좀 피하는 분위기였다.

왜 그런 애랑 결혼하느냐’고 하면서 낄낄댔다는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남자친구에게 이야기를 전해들은 글쓴이는 벌거벗겨진 심정이었다고 한다.

남자친구 부서의 회식이어서 남친의 회사 사람들이 자신의 과거를 다 알아버리게 되어 민망하고 남친과 주변 사람들에게 너무 창피하다는 심정을 글로 적어 내려갔다.

남친에게 “내가 대학 때 왕따였던게 싫으냐”고 묻자 “좋지는 않다”는 대답이 왔다고 한다.

“혼자 겉도는 애들 안 좋게 봤다”는 말과 함께.

결국 두 사람은 각자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한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단정지어서 말하기는 애매하지만 남자친구분의 반응을 보니 그다지 괜찮은 사람은 아닌 것 같아요”

“그 선배도 경솔했던 것 같고 남자친구도 썩 좋아 보이진 않네요. 잘못으로 왕따가 되신 것도 아니고 그냥 혼자 생활한 것일 뿐인데 잘 모르면서 싫다고 하고 이해해보려고 하지도 않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뽀샤시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원본출처 :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