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 부분 여드름 짰다가 응급 수술받은 남성

가끔씩 피부에 불청객 여드름이 찾아온다면 탄식이 절로 나올 것이다.

그러나 여드름을 함부로 짰다가는 큰일이 날 수 있다. 중국에 사는 한 남성은 평소대로 여드름 짰다가 응급실로 긴급 후송되는 일을 겪었다.

50세 남성 A씨는 입술 위쪽에 여드름이 난 것을 알아챘고, 이를 빨리 없애고 싶은 마음에 손을 이용해 여드름을 짰다. 윗입술 쪽의 여드름 짠 이후 얼굴 전체가 점점 부어오르기 시작했고 고열과 호흡 곤란 등 이상 증상을 보였다.

담당 의사는 “입술 부근의 조직이 괴사했다. 감염으로 인해 패혈증이 발병한 것이다. 자칫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었다”며 A씨의 상태에 대해 밝혔다.

A씨는 괴사 조직 8cm를 제거하였고 그 안에 남아있던 100ml 고름을 짜내는 큰 수술을 받아야했다. 다행히 목숨엔 지장이 없었지만 재건수술을 여러번 받아야 회복된다고 알려졌다.

A씨가 아무생각없이 여드름을 짰던 부분은 마의 삼각지대라 불리는 위험 삼각형(danger triangle)이다. 쉽게 말해 코와 인중 부분이다. 이 삼각형 안에는 뇌로 흐르는 정맥과 연결되어 있는 혈관이 자리잡고 있으며 이 부분에 난 여드름을 함부로 짰다간 고름이 혈관 안으로 침투할 수 있으며 이는 뇌수막염을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세균이 혈관을 타고 퍼지면서 패혈증이나 장기 손상 등 치명적인 질병을 발생시킬 수 있기에 조심해야하는 부분으로 알려져있다.

한편,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서워..”, “그렇다고 그냥 놔둘수도없고”, “인중 여드름 짤때가 제일 아픔”, “윽……진짜 무섭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weibo 및 온라인커뮤니티

파파라치들이 뽑은 보정 안해도 실사가 이쁜 여자연예인들 TOP5

방구쟁이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포켓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