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돋는 남자친구의 야동 취향. 어떻게 해야 하나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소름돋는 남친의 야동취향”이라는 게시물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에선 불법이지만 몇몇 국가에선 야동이 합법적으로 만들어지며 잠재적 성범죄를 방지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는 의견이 있다.

성욕은 누구에게나 있는 만큼 야동을 보는 것 자체로 사람을 비판할 순 없지만, 일반적인 상식선을 넘어가는 종류의 야동들 또한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작성자 또한 남자친구의 컴퓨터를 보던 중 야동을 발견했다고 한다.

남자들이 야동을 보는 것에 큰 편견이 없던 작성자는 그러려니 했지만, 야동의 종류가 매우 비정상적이었다.

야동에 나오는 여성들이 다리가 없거나, 소아마비와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듯한 사람들이 나오는 야동이었던 것.

이에 충격을 받은 작성자는 어떻게 이별을 해야 하는지 걱정하며 조언을 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사귄지 6개월에 관계 3번한게 이상한가요… 그럴수도있다고 생각하는데…. 뭐 그런 취향이 좋다는건 아니지만은”,

“야동취향은 진짜 현실이랑 별겐데 하면서 왔는데 저건쫌심하네용ㅋㅋ….”,

“와 취향과 현실은 다른 거라고 믿었는데… 저런 동영상은 딥웹에서나 구할 수 있는 거 아니었나요… “,

“와 저런 야동?도 있나……….진짜 심각하네 글쓴이 진짜 안전이별하셨기를 ㅠㅠㅠㅠ”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초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