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 먹고 ‘장애 2급’ 판정 받은 4세 여자아이

1

▲사진출처: 연합뉴스 (이하)

4세 여자아이가 작년 9월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햄버거를 먹은 뒤 용혈성요독증후군으로 신장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병으로 고기를 갈아서 만든 음식을 덜 익혀 먹을 경우 발병한다.

아이의 어머니는 “아이의 변에서 피가 섞여 나왔다”며 “아이는 당일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은 뒤 물 외에 제대로 먹은 음식이 없다”고 전했다.

아이는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았지만 현재 신장 기능의 90%를 상실했다고 전해진다.

PAP20141015136901034_P2

img_20160629134247_a7b95c86

또한 아이는 현재 매일 8~10시간씩 투석을 받아야 하는 상태라고 한다.

아이의 어머니는 맥도날드에 진단서와 함께 보상을 요구했지만, 맥도날드 측은 “진단서에서 원인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다”며 자사 상품과 용혈성요독증후군 간 인과관계가 입증되지 않은 것을 근거로 보상을 거부했다.

이 기사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럴수가 너무 안타깝네요…” “아직 햄버거가 원인이라고 밝혀진 건 아니네” “덜 익힌 고기가 이렇게 무섭네” “햄버거 건강하고 안전한 음식이라고 생각했는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