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보다도 정확했던 조선시대 영어 발음 교재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조선시대 영어교재 발음 클라스”라는 게시물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금은 한글이 많이 간소화되었지만 조선시대에 쓰던 옛 국어는 조금 더 발음을 표현하는 데에 편리했다고 한다.

ㆁ(옛 이응), ㆆ(여린 히읗), ㅿ(반치음) 등 발음이 어렵고 점점 쓰지 않게 되어 지금은 쓰지 않는 훈민정음의 글자들은 사실 영어를 발음할 때는 더 정확했다는 것이다.

당시 조선인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던 영국인들도 일본인들과 중국인들에 비해 조선이들의 발음이 뛰어나게 좋았다고 한다.

대충 따라만 읽어보아도 당시의 영어발음 표기 방법이 지금보다 더 원어민의 발음에 가깝다는 걸 느낄 수 있는데,

당시는 회화가 주로 된 방식으로 공부했지만 지금과 같은 방식이 자리 잡은 건 일제시대를 거치고 나서부터라고전해진다.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오. ㄹ 앞에 으 를 붙혀 R을 발음하는 거 나쁘지 않은 아이디어네요.”

“지금 한글은 너무 간소화 했다는 느낌”  “조선시대때는 f, v 발음이 있었군요..”

“영어권발음에 대한 현대한글의 약점을 보완하고 있네요”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초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가생이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