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똥’팔아 1억 2천만원 벌었다는 여성, 어떻게..?

Woman with stomach problems

▲사진출처: gettyimagesbank (이하)

자신의 ‘똥’을 팔아 1억원을 번 여성이 있다.

지난 2013년 수원지검 형사 3부는 인터넷을 통해 자신의 배설물과 배변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판매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유표)로 이씨를 체포했다.

그녀는 2010년 8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자신의 똥과 용변을 보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 입던 속옷 등 3000여건을 1건당 3만~5만원씩 받고 남성들에게 팔아 1억2천여만원을 챙겼다.

Girl sitting on a toilet

Woman with constipation or diarrhoea

검찰은 그녀가 국외에 서버를 둔 인터넷 음란 사이트에 광고글을 올려놓은 뒤 이를 보고 접근한 남성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음란인터넷 사이트 운영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좀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 인기 기사

모태솔로, 어쩌면 ‘인격장애’ 일 수도 있다

연세대학교 사제폭탄 그 이후…

간호학과는 사실 미술학과? 간호학과 학생들의 필기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