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함대가 사용하는 가장 완벽한 전법 두가지

함대

현대 해군 함대의 전법은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집니다.

 

 

주력전투함을 함대의 중심에 놓고 그 주변에 보조전투함들이 거대한 원형을 이루도록 배치되는 형태로 함대의 진형을 구성하는 함대 원형진

 

적을 상대로 횡으로 늘어서서 최대 횡진으로 함상포격전 최상의 진형이라 불리는 단종진이 있습니다.

▲미 해군의 단종진

단종진은 함포가 군함의 주전력으로 자리잡은 이후로는 사실상 전세계 해군의 표준전법이었으며, 단종진을 형성하고 있는 쪽이 압도적인 화력으로 적 함대를 제압할 수 있었습니다.

거함거포주의가 주류사상이었던 제2차 세계대전 이전까지는 전투시에 자주 볼 수 있는 진형이었지만, 항공모함이 주력으로 등장하면서 사실상 함포전을 펼칠 때를 제외하면 구경하기 어려워졌으며, 함대의 주 위협이 잠수함 및 항공공격으로 변화됨에 따라점차 함대원형진으로 전환되었습니다.


그래도 태평양 전쟁 당시 접근하는 일본 해군 함대를 포착하고 미 해군 함대가 미리 단종진을 형성한 후, 압도적인 함포위력으로 압도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가장 유명한 예 중 하나로 레이테 만 해전 당시 올렌돌프 제독이 지휘하던 함대가 수리가오 해협 해전에서 휘하 전함 6척으로 단종진을 형성한 후 니시무라 함대를 구축함 한 척만 남겨놓고 몰살시킨 사례가 있습니다.

 

현대 해군에서는 항공모함이 함대의 주력을 이루어 포격전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으며 이외에도 잠수함 및 미사일 위협에 대처해야 하는 현대 해군은 함대원형진을 더 널리 사용합니다.

함대원형진이라는 진형은 현대 해군에서는 상당히 흔하게 볼 수 있는 전법이며, 제2차 세계대전 무렵까지 널리 사용되었던 단종진을 대신하여 현대 해군에서 널리 사용되는 가장 기본적인 진법이 되고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한데, 현대 해군의 전투는 적 전투기나 함대에서 날아오는 대함미사일 공격이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약하다고 평가하는 북한 해군이 상대일 경우에도 그렇습니다.

 

 

원형진의 장점은 함대의 대공화력을 집중할 수 있고, 간단한 신호로 함대 전체가 방향전환을 할 수 있으며, 함대의 진형 전환도 매끄럽게 이루어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형을 유지하기 위해 개별 함선이 수시로 침로나 속도를 조절해야 합니다. 전자장비가 발달한 현재도 결코 쉽지 않으며 함대의 숙련도를 요구하는 진법입니다.

원형진의 장점은 함대의 대공화력을 집중할 수 있고, 간단한 신호로 함대 전체가 방향전환을 할 수 있으며, 함대의 진형 전환도 매끄럽게 이루어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형을 유지하기 위해 개별 함선이 수시로 침로나 속도를 조절해야 합니다. 전자장비가 발달한 현재도 결코 쉽지 않으며 함대의 숙련도를 요구하는 진법입니다.

 

▲대한민국 해군 제7기동전단

물론 레이더 등의 감시수단과 대함미사일 같은 타격수단이 발전한 현대 해전에서 이런 함대원형진은 진형의 중심에 항공모함이라는 표적이 있다는 것을 광고해주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평가가 있으며, 현재 미 해군이 실전에서 사용하는 진형은 좀 더 다양한 패턴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미 해군을 제외한 다른 국가의 해군은 함대원형진이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함대가 사용하는 가장 완벽한 전법 두가지

 

 

중딩아니면말고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플래시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