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초등생 휴게소 방치글, 반전이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 초등생 휴게소 방치 글 관련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많은 누리꾼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당초 대구의 한 초등교사가 학생을 휴게소에 홀로 남겨두고 떠난 사실이 보도되면서 비난이 쏟아졌으나, 알고 보니 해당교사는 적절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사건은 지난달 10일 대구의 모 초등학교 6학년 현장학습을 가던 중 발생했다. 초등학생 A양이 버스 안에서 “배가 아프다”며 차를 세워 달라하자 운전사는 안전을 이유로 고속도로에서 버스 세우기를 거부했다. 하는 수 없이 교사 B씨는 뒷자리에서 비닐봉지를 건네 A양이 버스 한구석에서 용변을 보도록 했다. 이에 A양은 수치심을 느껴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주장했다.

B씨는 결국 A양이 현장학습에 참여할 수 없다고 판단, 학부모와의 상의 하에 인근 휴게소에 A양을 내리게 한 뒤 현장학습 장소를 향해 출발했다.

이후 A양의 어머니는 여러명의 교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구에서 70km나 떨어진 휴게소에 초등학생 혼자 1시간동안 방치한 것에 대해 학교 측에 항의했다.

결국 대구시교육청은 B씨를 직위해제한 뒤 징계위원회에 회부했고, 해당 교사는 현재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후 위와 같은 엇갈린 증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인 초등학생을 혼자서 휴게소에 1시간동안 방치한 부분에 대해서도 이미 부모와 상의가 끝난 상황이라고 한다.

해당 교사는 학부모와의 상의 후 휴게소 보호직원에게 아이를 맡긴 후, 다른 애들을 위해 인솔교사로서 버스를 타고 갔다는 증언이었다.

또한 다른 누리꾼은 “A양이 등교하기 전부터 배가 아팠지만 부모가 그냥 등교를 시켰고, 체험학습 가는 버스 안에서도 계속 배가 아프다고 말했다”며 “A양이 수치심에 막무가내로 집에 돌아가겠다며 엄마에게 전화를 했고, 엄마는 B교사에게 자기가 데리러 갈테니 애를 놔두고 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글에 대한 진위여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이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은 “맘충이 맞다고 보는데… 학교측 문제는 애를 홀로 놔두고 간것이고 이런경우 논의후 누구 한명이라도 남아있었어야함. 그리고 그 엄만 뻔히 사전설명 다 들어놓고선 자신에게 유리하게 바꿔 얘기한거…결국 본인도 잘못한거 어느정도 알고있었으니 이렇게 와전된거 아님?” 이라며 부모를 비난했다.


내신9등급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웃긴 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