ㅎㄷㄷ한 러시아의 인질극 대처 방법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러시아 상대로 인질극을 벌이면”이라는 게시물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985년 소련의 한 외교관이 이란의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납치가 됐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그런 상황이 벌어진다면 최대한 인도적인 방법으로 협상을 하고 돈을 요구한다면 어마어마한 액수를 치르고라도 인질을 구출해 올 것이다.

하지만 당시 소련에선 다른 나라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남다른 방법으로 인질을 가뿐하게 구출했다고 한다.

그 방법은 바로 테러리스트들의 가족들을 찾아내 역으로 인질극을 펼치는 것.

실제로 테러리스트 가족의 신체를 자른 뒤 테러리스트들에게 사진을 보내며 인질을 석방할 때까지 매일 사지를 자르겠다고 경고 한 것.

이에 소련의 외교관은 즉시 풀려났고 사건은 종결됐다고 한다.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원래는 테러와는 타협하면안됨 빠꾸없이 쎄게가야지”

“가끔은 우리도 국가가 국민을 위해 강하게 대응 하는 모습도 보고싶네요…” “가족은 무슨 죈데”

“저기서 끝이아닙니다.테러리스트들이 외교관을 풀어주는 동시에 소련군 (스페츠나츠) 이(가) 테러리스트의 소굴을 찾아 전부 죽였다는게 더 큰 포인트입니당ㅎ”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초긍정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고급유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