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이 사라진 아내를 ‘빈궁마마’라고 부르는 무개념 남편

001

▲사진출처 : Pixabay(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빡치는’ 사연이 공개됐다. 다름아닌, 아내의 깊은 상처로 ‘별명’을 만들어 놀린 남편의 이야기다.

지난 30일 네이트판에는 ‘나를 빈궁마마라고 칭한 남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39살 직장맘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3년 전 근종으로 자궁적출했어요. 스스로 더이상 여자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우울감이 심했는데 아직 젊다는 생각 하나로 더 열심히 일하고 취미생활도 만드려고 노력하면서 그냥 저냥 지내고 있어요”라고 말문을 뗐다.

문제는 어젯밤, 남편이 전날 만난 고향 친구와 통화하는 것을 우연히 듣게 되면서 터졌다. 남편의 목소리는 물론 상대방의 소리도 얼핏 들렸다. 친구는 남편에게 나오라고 하는 것 같았지만 남편은 피곤하다며 거절했다. 그러자 친구는…

친구 : 야. 효과 봤냐? 어? 어?

남편 : 야야. 됐어. 빈궁 마마셔~ ㅋㅋㅋㅋ(웃음)

앞서 남편은 친구로부터 담금주를 선물 받았다. 평소 취미로 술을 담근다는 친구는 남편에게 여러 의미로 술을 선물한 듯 싶었다. 처음에는 무슨 말인 줄 몰랐으나 한참을 친구와 낄낄대며 웃는 남편을 보자 그대로 충격을 받고 말았다.

A씨는 남편이 전화를 끊자마자 “너 내가 수술할 때 힘들어한 거 다 봤으면서 그딴 소리 웃으면서 할 수 있냐. 나도 모르는 사람한테 그딴 얘기를 하냐”라고 울며 따졌다. 그리고 거실에 나가 선물 받은 술을 싱크대에 다 쏟아버렸다.

남편은 벙찐 듯 “아니. 그게 아니고”라는 말만 반복했다. 다음날 출근하며 남편은 미안하다며, 자신의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했지만 A씨의 마음은 너무나 어렵다.

A씨는 “사과를 받았어도 저는 일이 손에 안 잡히더라고요. 퇴근 후 남편은 회식하러 가고 저는 집 와서 아들 씻기고 침대에 누워있는데… 너무 서럽기만 하네요”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자궁이 사라진 아내에게 ‘빈궁마마’라는 별명을 지어 부른 남편. 대체 무슨 생각일까.

누리꾼들 역시 “정신병자 아니야?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지?”, “난 제목 보고 빈궁마마는 사극에서 세자빈 호칭인데 뭐가 저래 속상하나 했는데 자궁적출수술 했는데 그걸 위로해주지 못할 망정 저따위 행동이라.. 남편이나 배우자가 아닌 생체폐기물, 대형쓰레기로 취급, 대접해주세요”, “가끔 본인 여친, 와이프 낮추면서 개그로 삼는 것들 있음. 상대방이 웃으면 그냥 무슨 말을 해도 괜찮은가봐”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뽀샤시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원본출처 :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