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이 다시 사귀자네요…

최근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남친이 다시 사귀자네요… ’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글의 내용은, 헤어진 전 남자친구와의 재만남을 고민하는 글쓴이의 고민이었다.

장거리 커플이었던 글쓴이는, 자신만 애가 타고 속이 끓는 기분이 들어 전 남자친구와 헤어졌다.

어느새부터 전 남자친구는 문자 메시지도 먼저 보내지 않고

대화조차 이어가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헤어지고 한 달 정도가 지난 후 전 남자친구가 먼저 연락을 해 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헤어진 후에 글쓴이의 배려가 새삼 떠오르기 시작했다는 전 남자친구.

그 때는 몰랐는데 지나고 나니 자신은 해 준 것 없이 받기만 했다고 느껴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다.

그리고 헤어진 후 글쓴이의 집 앞에서 기다려 본 적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글쓴이는 전 남자친구의 연락을 단호하게 거절했는데,

전 남자친구의 연락은 그 후로도 몇 번이나 계속 되었다.

다시 시작할 수 있게 허락해 준다면, 전보다 더 노력하고 잘 할 거라며 구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헤어진 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자

글쓴이의 마음은 확신이 서질 않게 되었고,

사람 고쳐 쓰는 것 아니라는 말이 생각나는 글쓴이는

과연 어떻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지 누리꾼들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헤어지고 너 같은 남자없더라 하면서
다시 만나자길래 바보같이 만났었는데
얼마안가 헤어졌습니다.
헤어진 사람 다시 만나는거 아니라는걸
배웠습니다. 같은 이유로 헤어지더라고요.”
“미련이 남는다면 다시 사귀고 그때 또 그러면 확실히 정떨어질테니 차라리 디시 만나는것도 나쁘지않을것같은데..”
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미련이 남는다면 아무리 옳은 선택을 했다고 하더라도

나중에 후회를 할 가능성이 있다.

한 때 사랑했던 사람이라면

치를 떨 정도의 몹쓸 사람이 아닌 이상

다시 만나 서로에게 맞추어 가는 경험을 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꿀잼 에디터 <제보 및 보도 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