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포역 괴담

최근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국 괴담] 구포역 괴담’ 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공포감을 선사해주고 있다.

해당 게시글은 1993년 3월 28일 오후 5시 29분 당시 부산직할시 북구 덕천2동 경부선 구포역 인근(서울 방향으로 2.5km) 하행선에서 서울발 부산행 제117호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 및 전복하여 78명 사망, 198명 부상(중상 54명 경상 144명)을 기록한 대참사에 관한 괴담이었다.

 

“1993년3월28일 저녁 5시30분 부산광역시 북구 구포2동의 구포역에서 동쪽으로 500M 떨어진 부근 철로에서

서울발 부산행 117호 무궁화호열차가 구덩이아래로 전복사고가 났습니다”라고 글을 시작한 글쓴이는,

“거의 사망자대 부분은 6호차에서 나왔으며 뒤따라서 처박힌 5호차에서도 중경상자가 속출했다고 합니다

당시 사고상황은 부기관차와 6호객차 두 대가 특히 피해가 심했으며,

6호 객차의 경우 구덩이에 처박힌 기관차의 뒤에 박으며

객차 앞쪽이 완전히 찌그러서 철덩어리가 구겨진 휴지처럼 됐었고,

그 철덩어리 사이에 뜯겨져 나온 팔 다리들이 끼어져 있었고

바닥은 붉은 페인트를 쏟아 부은거처럼 피투성이가 되어서

구조원들이 고개를 돌리지 않고는 못견딜 지경이었다고 합니다”

라며 사고 당시의 참혹한 상황을 묘사했다.

그리고 이후에 일어나는, 총 네 개의 구포역 괴담에 대해서 설명하기 시작했다.

“1.구포역 부근 기찻길 양 옆으로 민가가 쭈욱 들어 서 있답니다.

신식 건물은 아니고 오래된 빈가 같은 느낌인데..

앞에서 어떤 여자가 비를 맞으며 걸어 가더랍니다.

무심코 앞서 지나치면서 옆을 봤더니..

아기 얼굴은 없고, 아기를 받치고 있는 여자의 오른팔이 없더랍니다”

“2.역시 기찻길 양 옆의 민가 사이에서 다른 사람의 이야기..

비가 추접 추접 오는데 신호대가 없는 기찻길을 건너려는 중이었답니다.

맞은 편에서 치마를 입은 여자(긴 치마)가 우산을 쓰고 있는데..

그냥 가만히 서 있었답니다. 별 생각없이 기찻길을 지나서 걸어가는데..

가까이서 보니 얼굴이 뭉개진 여자더라는…

또는, 발목이 없는 사람들도 종종 보인답니다.”

“3.한동안 비오는 밤에는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이 있었고, 추척60분이었나…그런 종류의 프로그램에서

구포 열차사건 귀신 소문을 취재하고 방영 예고까지 했는데 지역 주민의 땅값 하락에 대한 걱정으로 인한

격렬한 반대에 부딫혀 결국 방영되지 못했었습니다”

“4.밤 10시 이후로 잘려고 누우면 집안이 한번씩 덜컥 덜컥 한다고 합니다.

이제 곧 기차가 지나가겠구나 하고 생각하는데, 한참이 흘러도 기차는 안 지나간다고 하네요.

어떤 사람은… 분명 기차 소리는 들리는데.. 창 밖을 보면 조용하답니다.

이 이야기는 부산에 사는 친척 누나한테 들었으며 소문만 무성하다고 합니다

저도 이 이야기를 듣고 여행갈 때 무궁화호 타기 꺼려질 때가 있습니다…”

이런 괴담을 본 누리꾼들은

“예전에 구포모텔에서 숙박한적 있었는데 혼자 움직이는 그림자 보고 놀래서 식겁했던적 있어요 저 귀담 들은적 있어서 그 이후론 그쪽은 잘 이용안해요 글로 적으니깐 잘 못느끼겠지만 그때 진짜 무서웠음ㅜ”

“아이고 얼마나 한이 됐을꼬. ㅠ.ㅠ
고인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

라는 반응을 보였다.

 

 

 

 

 

 

 

 

 

 

꿀잼 에디터 <제보 및 보도 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humorbest&no=680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