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폭 넓을수록 ‘정신병 확률’ 높다?

<사진출처: 정준하 트위터 (본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


얼굴 폭이 넓은 사람일수록 정신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공격성이 강하고 타인에게 주목 받고 싶어하는 심리가 강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독일 요한 볼프강 괴테대학교 연구진은 대학생 96명과 교도소에 수감된 소년범 41명을 대상으로 정신병의 심리적 척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PPI-R(Psychopathic Personality Inventory-Revised) 테스트를 실시했습니다.

이 테스트는 실험 대상자의 몰인정하고 두려움을 느낄 줄 모르며 자기중심적이고 충동적인 심리 등을 측정해 점수를 매겼는데요.

 

연구진은 이 점수와 얼굴의 세로 길이와 가로 길이의 비율을 비교‧분석한 결과, 얼굴의 폭이 넓은 사람일수록 PPI-R 점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어떠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타인의 탓을 하거나 공포를 느끼지 못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반적으로 얼굴 폭이 넓은 남성은 사춘기 시절 테스토스테론에 과하게 노출된 결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즉  얼굴 폭이 넓은 사람은 테스토스테론 분비량이 높다는 것을 뜻하며, 뇌가 오랫동안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과도하게 받을 경우 사회-정서적 행동을 관장하는 소뇌 편도체, 해마 등이 위치한 대뇌 변연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

 

연구진은 “소뇌의 편도체와 해마 등 대뇌 변연계는 감정과 행동의 비정상적인 부분과 관련이 있는 부위”라면서 “이 부위가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받을 경우 공포심이나 죄책감이 사라지는 등 정신병적인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기존 연구를 통해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많은 남성일수록 얼굴 폭이 넓다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때문에 얼굴폭이 넓은 사람일수록 정신병적인 요소를 다수 보유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면서 “다만 이러한 결과가 얼굴이 넓은 모든 남성에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안가을 에디터editor@postshare.co.kr

 

사진출처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