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발정제, 저는 무려 그걸 먹어봤습니다”… 한 여성의 고백

000-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이 거센 가운데 돼지발정제를 먹어봤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화제다.

지난 21일 페이스북에는 한 여성이 17세 때 돼지발정제가 들어있는 음료수를 마신 경험을 고백하는 글이 올라왔다.

 

그는 “돼지 발정제가 뭐냐. 듣기도 처음 듣는다, 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저는 무려 그걸 먹어봤습니다.

제 고향은 충남 홍성으로 축산업이 발달한 곳입니다.

당연히 축사가 많았고 돼지발정제도 많은 곳이라는 추측이 가능합니다”라고 말문을 뗐다.

001-1

그는 “남자인 친구가 불러 동네 오빠들이 모인 집에 놀러갔는데 그들이 수상쩍은 음료를 권했고, 20분 넘게 거부했지만 끈질긴 권유에 어쩔 수 없이 먹게 됐습니다“는 경험담을 전했다.

알갱이 있는 귤 주스와 비슷하지만 노르스름한 액체가 캔 주위에 떨어져 있었다. 의심스러웠다.

“저 이거만 마시면 집에 가도 되는 건가요?”

 

“동네 오빠들은 ‘기분이 어떠냐’고 물으며 나를 에워쌌고, 이를 보던 친구가 나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얼굴에 멍이 든 그 친구를 봤습니다.

친구가 후에 그것이 돼지발정제였음을 알려줬습니다”는 게 글쓴이의 설명이다.

 

그는 “고등학교 때 그 일을 떠올리면 토할 것 같았어요.

대학교 때 그 일을 떠올리면 분노했죠.

직장인이 돼서는 살인충동이 일었습니다”라며 “나는 아직도 기억합니다.

내게 꽂히던 오빠들의 눈빛을. 돼지보다 못한, 발정 난 짐승의 눈이었습니다”고 썼다.

 

이어 그는 당시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돼지발정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짐승보다 못한 놈들”, “공유할래요. 부디 이런 일이 없어지길 바라며”,

“끔찍하네요 저런 범죄자는 처벌 강화해야 합니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앞서 홍준표 후보는 2005년 펴낸 자서전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 적힌 ‘돼지발정제’ 글귀 때문에 성폭행 모의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내가 관여된 게 아니라, (하숙을 같이 하던) S대 학생끼리 자기들끼리 한 이야기를 옮겨 적은 것일 뿐”이라며 자신은 가담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002-1

 

고딩아니면말고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사진출처 : JTBC 방송화면 캡처(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