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왕따 시킨 친구, 결혼식 망치러가요”23살 여대생의 사연

학창시절 자신을 따돌림했던 친구의 결혼식에 초대 받은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 왕따시킨 X 결혼식 가요’라는 제목으로 23살 여대생의 사연이 올라왔다.

 

zeevl3y042

글쓴이 A씨는 “저는 학창시절 때 못생겼다고, 뚱뚱하다고 온갖 놀림을 받았어요. 친구들의 감정 쓰레기통이었죠”라며 말문을 뗐다.

이어 “홀로 급식을 먹을 땐 옆에 있던 아이들의 비웃음 섞인 눈빛을 받았어요. 제가 지나가기만 해도 받는 시선들이 너무나 두려웠어요”라며 “죽고 싶었습니다. 창문 밖을 보며 생각했어요. 내가 저기 떨어지기만 하면 이런 고통들 다 사라질 텐데… 몇 걸음만 가서 떨어진다면 평온할 텐데…”라고 지난 날의 아픈 기억을 털어놨다.

중학교 3학년 어린 나이에 자살 시도도 여러 번 했었다는 A씨.

일부러 고등학교를 먼 곳으로 선택했건만, 자신을 주구장창 괴롭히던 친구와 같은 학교에 배정받게 된 A씨는 여전히 고통 속에 지내야만 했다.

A씨는 “그 아이는 새 학기 시작하면서 중학교 졸업사진을 뿌리고, 있지도 않은 소문을 내고, 또 제가 지나가기만 해도 코를 막았어요. 별명을 부르면서”라며 “수학여행에서 친구들과 등진 채 구석에서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것, 넓은 놀이공원에 가도 혼자 다니기 창피해 냄새 나는 화장실에서 숨죽여있던 일… 너무 고통스러웠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 태연한 척 해냈어요”라고 고등학교 생활을 떠올렸다.

문득 ‘이런 내가 커서 뭘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 A씨는 마음을 다잡고 공부하기 시작했다.

여전히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으며 상처로 물들어갔지만, 모든 희망을 ‘공부’에 걸고 열심히 임했다.

A씨는 “원래 공부를 못했지만, 열심히 해서 서울에 있는 중상위 대학에 붙었어요. 또 그때부터 본격 다이어트를 시작했죠. 그렇게 저는 160cm에 90kg에 육박했던 몸을 50kg로 만들었습니다. 쌍커풀 수술도 하고, 보톡스도 맞았어요”라고 졸업 이후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어 “대학 와선 정말 행복하게 지냈어요.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나는 하나도 변한 게 없는데 그들은 겉 껍데기 하나만 보고 태도가 바뀌더라고요”라며 “하지만 여전히 학창시절의 제가 가슴 속에 살아있어요. 악몽 꾸다가 일어나서 울곤 해요”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2주 전, A씨에게 중, 고등학교 내내 괴롭히던 친구가 결혼을 한다며 문자를 보낸 것.

그 친구는 “나 이번에 결혼한다. 옛날 추억 떠오르네. 그땐 내가 잘못했다. 이번 기회에 애들 얼굴도 보고 술 한잔 하자. 애들한테도 너 온다고 말할 테니까 넌 꼭 와야 돼”라고 말과 함께 청첩장을 보냈다.

A씨는 황당했다. “추억? 추억은 무슨. 옛날을 떠올리며 수없이 울던 제가 너무 한심하고 허탈했죠”라며 문자를 보니 문득 결혼식을 망치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저 신부보다 더 예쁜 메이크업하고 갈 거에요. 신부메이크업 아예 대놓고 받고, 하얀색 원피스에 하얀색 킬힐 신고 갈 거에요.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라며 “고집 부려서 신랑 옆에서 사진 찍고. 저 괴롭혔던 동창 애들한테 제대로 말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친구들의 눈빛, 태도가 생생하게 두려움으로 다가온다는 A씨.

끝으로 A씨는 “00아. 나 죽고 싶었어. 넌 모르겠지. 난 정말로 힘들었거든. 고등학교 때도 같은 배정된 거 보고 눈물부터 나왔어. 근데 난 이제 아니야. 결혼식에서 우리 꼭 만나자. 영원히 너희들에게 당할 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야”라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축의금 봉투에 봉투 대신 편지 넣어놔요. 신랑 측으로”, “사람은 진짜 사람에게 잘하고 살아야 한다. 여자의 복수는 유통기한이 없다”, “굳이 찾아가진 말고 현재 날 사랑하며 사는 건 어때요?” 등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내신9등급 에디터2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 GettyImagesBank/네이트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