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받는 어린이집 교사? “어린이집 담임 선생님이 번호를 안 알려줘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고통받는 어린이집 교사”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게시글에는 핸드폰 번호를 어린이집 선생님이 공개를 안한다며 불만을 가지고 있는 한 아이의 엄마의 글이 캡쳐돼 올라와 있었다.


11

▲이미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온라인 카페, 일명 ‘맘카페’ 올라온 글로 보이는 해당 글은 “핸드폰 번호 공개 안하는 어린이집 선생님”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위 글의 작성자는 “아이 어린이집 담임 선생님이 핸드폰 번호를 절대 공개 안해요”라며 왜 공개를 하지 않는지 의아해했다.

이어서 그는 “급하게 전화할 일도 있을 수 있는데 무조건 공식 얼집(어린이집) 번호만 공개하네요”라며 급하게 개인적으로 혹시나 연락할 일이 생길 수 있는데 왜 공식 어린이집 번호만 알려주는지 이해가 안간다는 늬앙스였다.

계속 “작년엔 담임 선생님 핸드폰으로 전화오셔서 한시간씩 종종 통화도 하고 상담도 하며 많은 도움을 받았던터라 다소 정이 안가네요”라고 작년에 있던 선생님은 자신에게 번호를 알려줬다는 것이다. 그 선생님과 통화로 상담도 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번호를 안알려준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결국 폰번호를 적어달라고 오늘 아이의 가방에 종이를 넣어 보냈다고 한다. 그럼에도 선생님은 결국 공식번호만 적어보냈다고 한다.

이에 그는 “별거 아닐 수도 있는데 딱 공과사 선을 긋는 모습이 참된 선생님은 아닌 것처럼 느껴져서 기분이 안 좋네요”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원래 다 그렇게 공개 안하는게 당연한건가요? 궁금한 밤입니다”라며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자신의 개인 번호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당연한 것인지 물었다.


maxresdefault

▲이미지 출처=’그녀들의 완벽한 하루’ 방송 캡쳐/본 이미지는 글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24시간 시도 때도 없이 전화질 문자질 하니까..애가 아프면 의사를 찾아야지 왜 선생님 찾는지.. 애가 집에 와서 조금만 태도가 달라져 있으면 2시간 3시간 동안 선생님 우리 애가 왜그럴까요 무슨일 있었나요 싸운건가요. 등등. ” “친척 누님이 쫌 크게 어린이집 유치원 같이 하십니다. 일단 여자들이 모여서 생활하는 곳이라 바람 잘 날없고 애한테 0.0000000000001%만이라도 잘못하면 학부형들 민원이 장난아니라고 아주 죽을 맛이라고합니다 물론 대변할 마음으로 댓글쓰는건 아니지만 당할때보면 정말 불쌍해 보일 때가 너무많아요” “이해는 한다만 .. 퇴근후 본인의 시간도 방해를 심하게 받죠 . 존중할껀 존중하는 맘들이 되야 될낀대 말입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부모의 마음도 이해해줘야지” “부모가 당연히 자신의 아이에 대해 궁금해하는 건 당연한 거 아닌가요?라는 반응도 나왔다.

231

▲이미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82cook’

한편 어린이집 교사들의 고충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어린이집 교사의 사연에는 “추석을 잘 보내고 있는 오늘, 학부모 카톡. 친척들이 다 모인 자리에서 아이가 너무 산만하다 지적받아 기분 안 좋다고 지금 아이에 대해 상담받고 싶다고. 다신 핸드폰 공개 안할래요.”라며 개인 핸드폰 번호를 공개하는 것을 꺼리는 이유 중 하나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고딩아니면말고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