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망의 ‘셀프 인테리어’ 어렵지 않아요!

최근 20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셀프 인테리어’ 아직 자신의 집을 가지기에는 이른 나이의 사람들이 나만의 방을 가지고 꾸미기 는 것을 많이들 꿈꿉니다. 하지만 막상 하려고 하면 일이 커지고 돈도 많이 들것 같으니, 그저 꿈으로만 남기고 접는 경우가 다반사인데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 달라진 방을 소개하며 “돈도 얼마 안들었다”고 밝혀 화제가 된 게시글이 있습니다.


1

주변에 널브러진 옷가지와 더러운 침대, 책상, 벽지도 굉장히 올드해 보입니다. 여기에 바닥에 뒹구는 휴지가 이 방을 더 츄레하게 만듭니다. ‘셀프 인테리어로 방을 꾸며봤다’는 글을 작성해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한 글 작성자는 “기존 방 상태, 누나 독립하고 방치된 상태 , 내방으로 쓰기로 나 혼자 결심”이라며 누나가 나가고 방치되면서 더러워진 방을 자신이 꾸며 쓰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참고로 방의 크기는 2평 남짓 이라고 한다.


2

3

이후 벽지도 뜯고, 가구도 부수고 온 방안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는데 놀라운 점은 어머님께 얘기하지 않고 이 일을 진행했다는 것이다. “선 박살 후 공개”라면서 어머님께 이 방 모습을 보렸다고 한다. 어머님은 당연히 기절초풍. 작성자는 각설하고 이 집안의 내력에 대해 설명해주었다.

단독주택으로 20년 이상 됐다면서, 가구는 원래 살 생각이었기에 다 분해해서 지하실에 넣어놨다고 한다. 벽지를 뜯다가 다 뜯다가는 한 세월이 걸릴 것 같아서 뜯다 만 이 상태로 작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시간도 절약하면서 이쁘게 꾸밀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할 것 같다.


4

작성자가 참고한 방 인테리어 컨셉사진이다. 이 방은 깔끔하고 화이트한 느낌보다는 빈티지하면서도 서구의 기숙사 같은 느낌이 든다. 작성자는 깔끔하고 화이트한 느낌으로 방을 만들고 싶었지만, 자신의 시간이나 예산과 같은 개인 사정상 그런 느낌은 힘들기에 이런 컨셉으로 잡았다고 한다.


5

6

셀프 인테리어의 가장 큰 문제는 역시 바닥 시공과 벽 페인트 칠. 겨우 2평짜리 방이지만 페인트 칠하다가 손은 물론이고 온몸이 다 아파서 죽을 지경이었다고 한다. 바닥의 경우에는 장판하기는 싫고, 마루 시공 역시 너무 힘들 것 같아 ‘데코타일’을 골랐다고 한다. 데코타일은 테트리스 하듯 끼워 맞추기만 하면 완성이라고 한다. 거실같이 큰 공간이라면 당연히 마루로 깔아야하겠지만, 방 크기가 작다면 데코타일로도 문제가 없다고 한다.


7

이어서 예산절약의 핵심으로 이케아에서 가구를 구매해 자신이 직접 조립하고 만드는 것을 꼽았다. 다만 이케아 가구의 경우 방 컨셉과 어울리지 않게 너무 밝은 톤이여서 스테인 칠을 따로 했다고 한다.


8

9

그렇게 해서 완성된 방의 모습. 몰라보게 달라졌다.


22

다이소에서 저렴하게 액자들을 구매해 빈 벽 공간을 채워넣어서 휑한 느낌을 지웠다고 한다.


23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까지 걸어 놓았다는 작성자. 금손 맞다.


27 28

작성자는 ‘많은 사람들이 창문에 커텐을 다는 것을 추천하지만, 인테리어 상 블라인드가 더 낫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30

마지막으로 작성자는 “방 인테리어 하는데 큰 돈이 들어가지도 않으며, 어렵지도 않다”며 셀프 인테리어를 추천했다. 다만 몸은 힘들다고 한다. 방이 어둡기에 가구도 어둡게 가는 등, 색만 잘 맞추면 충분히 이쁜 셀프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다며는 의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컨셉 시안하고 결과물이 비슷하게 잘나왔네” “벽지 다 제거 안하니까 약간 페인트도 얼룩이 남네” “카페같다” “독거 노인이 살거 같은 방에서 홍대 스타일로 리폼”이라며 작성자를 치켜세웠다.


삼수생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이미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dcinside’